화현요양병원
 
 
> 커뮤니티 > 공지사항
 
작성일 : 22-09-08 09:20
‘보이스피싱’에 41억 뜯긴 의사…“기관사칭 사기 급증”
 글쓴이 : 유준호
조회 : 173  

[앵커]

최근 보이스피싱 피해가 줄어들고는 있지만, 검찰이나 수사관 등을 사칭하는 전화금융사기 비중은 오히려 증가하고 있습니다.

지난달에는 검사를 사칭한 보이스피싱 일당에 속아 한 의사가 40억 원 넘게 뜯긴 일도 있었습니다.

현예슬 기자가 보도합니다.



[리포트]

어느 날, 서울중앙지검의 검사라는 사람의 전화를 받은 의사 A 씨.

계좌가 피싱 자금 세탁에 사용됐다, 70건 정도 고소장이 들어왔다며 카카오톡으로 구속영장 파일까지 받았습니다.

수사에 협조하면 약식 조사만 한다는 말에, A 씨는 메신저로 받은 링크를 눌러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했습니다.

금융감독원에 전화를 걸어봤지만, 계좌가 자금 세탁에 활용됐다는 비슷한 답을 받았습니다.

그럴 수밖에 없었던 건, 경찰이나 검찰, 금융감독원 등 어디에 전화를 걸어도 범죄 조직이 받도록 '앱'이 설계돼 있었기 때문.

범죄 연관성이 없으면 돈을 다시 돌려주겠다는 말을 믿은 A 씨는 대출금은 물론 예·적금, 보험, 주식 해약금까지 모두 넘겨줬습니다.

이렇게 뜯긴 돈만 41억 원, 지금까지 보이스피싱 피해 가운데 가장 큰 금액입니다.

전체 보이스피싱 발생 건수는 전반적으로 줄어들고 있지만, 검찰이나 경찰 등 기관을 사칭하는 전화금융사기 발생 비중은 오히려 늘고 있다는 게 경찰의 설명입니다.




http://news.kbs.co.kr/news/view.do?ncd=5539408


 
 
 


화현요양병원